티스토리 뷰









비즈니스 인사이더에서 매우 흥미로운 기사를 하나 작성했네요. 원래는 Sachin Agarwal이라는 사람이 6년 동안 애플에서 일하면서 깨달은 여러 교훈들을 소개했는데 이를 비즈니스 인사이더에서  항목별로  정리해서 기사화 했는데 저는 그 기사를 바탕으로 이렇게 블로그에 글을 남깁니다.

매니저가 아니라 엔지니어가 회사를 움직인다.

애플에서는 프로젝트팀을 최소한으로 하며 엔지니어가 프로젝트를 주도한다고 합니다. 또한 매니저들 역시 엔지니어분야도에 뛰어난 능력을 갖추고 있어서 프로젝트 전체를 기술적인 측면에서 이해할수 있다고 합니다.


경영진과 고용인 사이에는 서로 존경하는 문화가 있다.

경영진들은 엔지니어어링에 대한 배경지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제품 매니저와 컴퓨터 천재들사이의 불협화음은 없으며 서로에 대한 존경이 대단하다고 합니다.  Agarwal에 의하면 자신의 매니저는 10년동안 엔지니어로 일했다가 경영진이 되었답니다. 그래서 Agarwal의 경우는 그에게 인정받고자 더욱 열심히 일을 했다고 하네요.

직원에게 제품 개발에 대한  주도권을 준다.

직원들은 제품을 직접 만져보다가 문제점을 발견했을 경우 관료들에게 허락 받을 필요 없이 바로 수정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애플의 모든 프로젝트는 오랜 기간이 걸리지만 Ararwal에 의하면 최고의 물건은 엔지니어들 개인간의 노력으로부터 온다고 합니다.

직원들의 능력을 더욱 발전시켜라.

Agarwal에 의하면 직원들의 본래 능력보다 조금 힘든일을 시킴으로 직원들을 더욱 발전시킬수 있다고 합니다. 그의 경우 취직한지 6개월만에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일을 맡았다고 합니다. 애플은 그들의 직원들의 능력을 성장시키고 각종 기술을 향상시키는데 뛰어난 회사라고 말합니다.

마감시간은 중요하다.

애플에서 마감시간은 절대로 놓쳐서는 안되는 중요한 일이라고 합니다. 새로 창업하는 회사에서는  세상에 이렇다할 제품을 내놓지 못하고 계속해서 제품을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 제대로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확실하게 마감시간을 만들어 놓는게 중요하다고 합니다.


경쟁자와 기능싸움을 하지 마라

Agarwa에 의하면 다른회사 제품의 기능을 비교하지 않고 오직 뛰어난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한다고 합니다. 직원들은 경쟁자들이 무엇을 하는지 신경쓰지 않고 오직 제품의 혁신에 신경을 쓴다고 합니다.


당신의 제품에 열정적인 사람을 고용하라

Agarwal에 의하면 애플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정말로 애플에서 일하기를 원했던 사람이라고 합니다. Agarwal자체가 애플의 팬보이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신은 애플을 위해서 두배는 열심히 일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그것이야 말로 자신의 인생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랍니다. 애플과 애플의 제품 그리고 애플의 스타일과 애플의 사명에 대해서 열의를 가진 사람을 고용하는 것이야말로 애플이 사람을 뽑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합니다.

일과 삶의 균형이 중요하다.

애플에서는 직원들에게 일과 삶의 균형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야기 해준답니다. 일을 열심히하는 만큼 각자의 개인적인 삶에도 충실해야 한다고 Agrawal이 말합니다. 애플은 건강보험도 잘되어있고 크리스마스나 추수감사절 시즌 근처에 휴가를 잘 보내준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열심히 일한당시 떠나라 뭐 이런 신조가 애플에 있다고 합니다.


회사가 커져도 새로 창업하는 회사와 같은 문화를 간직하라

애플은 항상 관료주의를 최소화하고 엔지니어 중심이 문화에 집중하는 회사입니다. 애플은 창업했을때의 문화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것이야 말로 애플 성공의 절대적인 비결이라고 하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