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모든 게임 기획자들의 교과서 시드 마이어






게임 크리에이터는 세상에서 가장 완벽하고 가장 재미있는 직업이에요. 그래서 저는 세계 최고의 행운아죠.


시드 마이어는 블랙앤 화이트(Black and White)시리즈의 피터 몰리뉴 그리고 울티마(Ultima) 시리즈의 리차드 게리엇과 함께 세계 3대 게임 개발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는 명예의 전당에 오른 다른 크리에이터와는 다른 면이 있다. 그는 게임 역사에 획을 긋는 새로운 장르를 창조하여 천재라는 격찬을 듣는 크리에이터가 아니다. 또한 게임 역사상 최다 판매량을 기록하며 화려한 스폿라이트를 받는 크리에이터도 아니다. 일반적으로 명예의 전당은 새로운 장르를 창조하거나 게임 역사상 가장 성공한 게임을 만든 사람의 전유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게임 크리에이터가 명예롭게 생각하는 모든 상을 다 받아왔다. 특히 미국 컴퓨터 박물관 명예의 전당에 게임 크리에이터로는 유일하게 헌액이 될 정도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의아심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사실 게임 크리에이터를 표현하기 위한 가장 좋은 수식어구는 사상 최초 혹은 사상 최대라는 말이다. 하지만 그런 수식어구는 포장하고 꾸며야 기사가 잘 팔리는 언론사에서 쉽게 사용하는 언어적 유희에 불과할 뿐이다. 실제 전체 게임 산업계를 돌아보면 게임 크리에이터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꾸준함과 다양함으로 평가해야 한다. 또한 그런 측면에서 보면 시드 마이어야 말로 컴퓨터 게임계의 대부로 손색이 없다. 흔히 반짝 스타라는 말이 있다. 처음 운 좋게 스타가 됐는데 금방 바닥이 들어나서 순식간에 사라지는 스타들을 우리는 쉽게 보아 오지 않았는가? 게임계에서도 혜성처럼 나타나서 천재소리 들었던 게임 크리에이터들이 있었다. 하지만 이내 얼마 못 가서 후속작의 실패와 함께 사라지는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숱하게 봤다. 그러나 그는 20년째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꾸준함이라는 측면에서 그가 50이 넘은 현재도 게임 개발 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점은 높이 평가해주어야 한다. 사실 현재 게임 크리에이터로 알려진 대부분의 사람들은 게임 개발일선에서 물러 난지 오래다. 디렉터나 프로듀서라는 직함을 가지고 있지만 그들은 수십 개가 넘는 프로젝트에 조금의 조언을 해주고서는 자신의 이름을 제작자 명단에 당당하게 올려놓고 있다. 단지 세계적인 명성 때문에 그들이 개발에 관여한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실상 따지고 들어가면 홍보를 위한 얼굴마담에 불과한 경우가 허다하다. 하지만 그는 정말 다르다. 그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서 게임을 개발하는 사람이다. 실제 그는 게임 개발 일선에서 모든 것을 진두 지휘하고 있으며 자신의 이름에 책임을 지기 위해서 최선을 다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게임 크리에이터들은 대부분 30대에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40대가 되면 하향세를 보이며 제작일선에 물러나는 패턴이 있다. 게임은 유행에 민감해서 아무래도 나이가 들면 감각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는 나이가 52세가 된 현재 문명4를 내놓으며 역시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 게임 웹진의 양대 산맥인 IGN과 게임스팟(GAME SPOT)에서 내놓은 게임 플레이 부분은 10점 만점의 평점을 받는 저력을 과시했던 것이다.  사실 게임 기획자인 필자는 그런 그를 보면서 경이로움을 감출 수가 없었다. 이는 45세가 된 로저 클레멘스가 메이저리그 투수 중에서 방어율 왕이 된 것과 같은 얘기로 비견될 만한 일이다. 물론 게임 기획자들의 최대 소망은 나이 50이 되어서도 게임을 만들고 자녀들과 같이 자신이 만든 게임을 재미있게 플레이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소망은 꿈 같은 얘기에 불과하고 그냥 희망사항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제 나이 52세가 된 시드 마이어가 그것은 현실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몸소 증명해준 것이다. 


다양함이라는 측면에서 시드 마이어를 논하기 시작한다면 이제 그에게 남는 평가는 존경심 그 자체이다. 게임 크리에이터에게는 전문 분야가 있다. 같은 3대 개발자로 평가받는 리차드 게리엇은 울티마라는 롤플레잉 게임만을 개발했고 피터 몰리뉴는 포퓰리스와 블랙앤 화이트 같은 갓 게임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하지만 그는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 필자가 제목 타이틀에서부터 그의 게임을 시뮬레이션이라는 장르로 구속하고 있는 같지만 그것은 게임이 사실성에 바탕을 두었다는 측면에서 높이 평가하기 위한 말이다. 일반적으로 비행기 조종사가 되어서 적들을 물리칠 때는 슈팅게임이 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시드 마이어가 만들면 슈팅게임의 요소가 그대로 갖춰진 상태에서 사실성을 추가하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승화한다. 그의 해적은 액션 롤플레잉 게임의 장르로 불러도 무방하다. 



하지만 해적의 생활자체를 사실적으로 묘사하였기 때문에 시뮬레이션으로 불리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편하게 그의 게임을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분류해서 그렇지 시드 마이어의 게임들은 모두 복합장르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 그가 하나의 장르에 구속되지 않고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은 과거 서태지가 랩과 메탈의 장르를 뛰어넘는 모습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그는 성실함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안타깝게도 게임산업에는 홍보를 위한 과장광고가 판치는 곳이다. 매주 개발중인 게임 스크린샷을 공개하면서 사상 최고의 그래픽으로 무장된 게임임을 떠들어 대거나 지금까지 없는 획기적인 게임 시스템을 채용했다면서 게임 마니아들을 흥분시키기 마련이다. 그러나 막상 게임이 발매되고 나면 매주 공개했던 그 게임 그래픽은 포토샵으로 조작한 것이 밝혀지고 기대감을 가졌던 게임 시스템은 제작 일정상 어쩔 수없이 삭제가 되었다고 변명을 한다. 이러한 게임계의 현실을 보면 그의 진가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다.


 그는 게임이 나오기 전까지는 홍보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게임개발에 묵묵히 전념한다. 다른 게임들은 발매 2~3년전부터 역대 최고 혹은 사상 최초로 포장하며 이제 게임사가 달라질 것이라고 떠드는 것과는 다른 행보이다. 그의 게임은 완성이 되어야 비로서 홍보가 시작된다. 그래서 필자는 지금까지 그의 게임이 언제 발매되나 기다린 적이 없었다. 발매가 되고 나서야 비로서 그의 게임을 접하게 되는 패턴이다. 자기 자신을 과장하지 않고 묵묵히 게임 개발을 하고 오직 게임 자체로 평가를 받으려는 그의 성실함을 보면 박지성을 보는 듯하다. 화려한 말발이나 치장으로 자신을 꾸미기 보다는 오직 축구장에서 자신의 진가를 증명시키는 박지성의 성실함은 시드마이어의 그것과 많이 닮아있다. 


지금까지 그의 위대함을 설명하기 위해서 다른 게임 크리에이터에 비해서 많은 분량으로 설명을 하였다. 최초나 최고라는 수식어를 사용할 수 있었다면 편하게 설명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최초나 최고라는 수식어가 있어도 필자는 그를 위해서 이렇게 얘기를 풀어 갈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꾸준함, 다양함, 성실함은 게임 크리에이터가 가져야 할 최고의 덕목이고 시드 마이어는 그 모든 것을 갖췄기 때문이다. 자 이제 45세의 야구 방어율 왕 로저 클레멘스의 꾸준함과 서태지의 다양함 그리고 박지성의 성실함을 고루 갖춘 시드 마이어에 대해서 알아 보도록 하자.



<다음회에 계속>



신고
Posted by 멀티라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