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리자드 이야기 (1)] 기가막힌 우연이 만들어낸 창업 비화


블리자드는 1991년 2월 UCLA 대학의 졸업생이었던 알랜 애드햄(Allen Adham)을 중심으로 해서 마이크 모하임(Michael Morhaime), 프랭크 피어스(Frank Pearce) 이들 삼인방이 의기투합하여 실리콘앤 시냅시스(Silicon & Synapse) 라는 이름으로 캘리포니아 남부의 코스타메이사 (Costa Mesa)에 창업한 컴퓨터 게임 전문 개발회사였다. 그런데 블리자드의 시작에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이 바로 사장 알렌 애드햄이다. 그는 고등학교 1학년때 스페이스 인베이더(SPACE INVADER)와 에스터 로이드(Asteroid)라는 게임을 처음 본 순간 완전히 빠져들었다. 그는 학교에서 점심시간이나 방과후에는 바로 오락실에 달려가서 끊임없이 게임을 했다. 마침 그의 형도 게임을 무척 좋아했는 그래서 알렌 애드햄과 그의 형은 매일 집에서 게임을 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하나 떠올린다. 아버지에게 공부에 필요한 것이니 애플2 컴퓨터를 사달라고 조르는 것이었다. 박사출신의 엔지니어인 아버지와 곤충학자인 어머니는 교육적인 측면에서 알렌 애드햄에게 애플2 컴퓨터를 구입해줬다. 비록 게임을 하기 위해서 애플2 컴퓨터를 샀지만 그래도 알렌 애드햄 인생전체로 보면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음악을 많이 듣다보면 직접 작곡을 하고 싶어지고 소설을 읽다보면 작가가 되고 싶어지기 마련이듯이 게임을 오래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직접 게임을 만들고 싶은 욕구가 생기기 마련이다. 마침 그는 동네 친구였던 브라이언 파고(Brian Fargo ) 덕분에 게임제작에 대한 여러가지 노하우를 전해 들을 수 있었다. 분 코퍼레이션(Boone Corporation)이라는 회사에서 게임테스트를 담당했던 브라이언 파고는 애플 2컴퓨터가 있는 알렌 애드햄을 끌어 들여서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였다. 그 후 브라이언 파고는 한때 컴퓨터 롤플레잉 게임의 명가로 통했던 인터플레이(InterPlay)를 창업한다. 마침 미국의 명문대학 UCLA의 컴퓨터 공학과에 진학한 알렌 애드햄은 뛰어난 프로그래밍적인 자질을 가지고 있었고 브라이언 파고는 이를 놓치지 않았다. 브라이언 파고는 알렌애드햄에게 프리랜서 방식으로 여러가지 게임의 제작의뢰를 맡겼다. 또한 알렌 애드햄 스스로 게임 관련일들을 찾아서 프로그래밍을 해주었다. 이때 발표한 대표적인 게임으로는 베틀체스(Battel chess), 마인드 쉐도우(MindShadow), 건슬링거 (Gunslinger) 글로벌 커맨더(Global Commander)등 다수의 게임이 있었다. 한때 그는 여름방학에만 1만2천달러나 벌 정도로 꽤 짭짤한 아르바이트였다.


한편 대학에서 알렌 애드햄과 가장 친했던 친구가 바로 공동창업자중에 한명인 마이크 모하임이었다. 그런데 이들이 가까운 친구가 되는 데 있어서 꽤 운명적이고도 재미있는 인연이 작용했다. 서로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던 대학초에 알렌 애드햄은 실습실에서 컴퓨터를 쓰다가 프린팅을 하기 위해서 잠시 자리를 비웠다. 이때 바로 옆에 앉아 있던 마이크 모하임은  장난끼가 발동하였다. 알렌 애드햄 몰래 컴퓨터에 다가가 비밀번호를 바꾸었다. 그런데 자리에 다시 돌아온 알렌 애드햄은 원래 자신이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하고는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컴퓨터를 다시 사용하기 시작했다. 순간 마이크 모하임은 깜짝 놀랐다. 분명 비밀번호를 바꿨는데 알렌 애드햄이 컴퓨터에 아무런 이상 없이 접속을 했기 때문이다. 마이크 모하임은 즉시 알렌 애드햄에 다가가 컴퓨터의 비밀번호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하지만 알렌 애드햄이 자신의 비밀번호를 순순히 이야기 할리가 없었다. 그러자 마이크 모하임은  비밀 번호가 “JOE” 가 아니냐고 다시 되물었고 이에 자신의 비밀번호를 들켜버린 알렌 애드햄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알렌 애드햄이 화들짝 하면 그걸 어떻게 알았느냐 하는 표정을 짓자 마이크 모하임은 재미난 표정을 하고는 아까 전에 있었던 전후사정을 들려주었다. 같은 학과였지만 서로 대화도 나누지 않던 어색한 사이였던 둘은 신기하게도 오래전부터  애용하는 컴퓨터 비밀번호가 똑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사건 이후 묘한 인연을 느낀 알렌 애드햄과 마이크 모하임은 대학내에서 둘도 없는 가장 친한 친구사이가 되었다.


1990년 대학을 졸업할 무렵 알렌 애드햄은 평소 죽이  잘맞고 프로그래밍에도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던 마이크 모하임에게 게임회사를 공동창업하자고 말하였다. 하지만 마이크 모하임은 게임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았고 미국의 명문 대학으로 통하는 UCLA를 나온 그는 미래가 불안한 게임회사를 차릴 생각이 없었다. 그러자 알렌 애드햄은 이미 자신에게 게임에 대한 기술이 충분하고 우리에게는 부양을 책임진 가족도 없고 대학등록금 융자로 빌린 빚도 없으니 모험을 한번 하자고 꼬드겼다. 또한 우리가 잃게 되는 것은 어차피 시간뿐이고 이제 갓 대학을 졸업한 청년인 만큼 한번 정도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말하였다.


그러나 마이크 모하임은 안정된 직장을 원했고 그래서 당시 컴퓨터 하드디스크 제조업체중에서 1등을 달리던 웨스턴 디지털에 취직을 해서 부품설계를 담당하는 일을 하게된다. 그런데 집념의 사나이 알렌 애드햄이 여기에 포기할 사람이 아니었다. 그는 마이크 모하임이 다니는 웨스턴 디지털에 취직을 해서는 무려 1년간이나 마이크 모하임의 뒤를 쫓아다니며 같이 회사를 차리자고 들들 볶았다. 알렌 애드햄은 뛰어난 언변의 실력자이기도 했는데 마이크 모하임은 회사를 차리기만 하면 당장 성공은 보장된것처럼 느낄정도로 설득당하였다고 한다. 사실 알렌 애드햄은 회사를 창업한 후에도 여러 번 사업상의 위기를 겪었지만 자신에게 가장 힘든 시기는 마이크 모하임과 회사를 차리기 위해서 그를 설득하는 일이었다고 한다. 게임 회사를 차리는 것이 평생의 꿈이었던 그의 꿈이 이루어지느냐 마느냐의 중요한 순간이었기 때문이다.

 

<다음회에 계속>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