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버지의 소원대로 73년에 하버드 대학교에 입학한 빌 게이츠는 처음에는 열심히 학업생활에 충실하지만 이내 곧 캠퍼스 생활에 따분함을 느끼기 시작한다. 그는 기숙사에 친구들을 불러내서 함께 포커를 치며 밤을 세우기 일수였다. 타고난 승부사였던 빌게이츠 답게 포커게임의 판돈은 고스란히 그의 주머니속으로 들어 갔다. 학교에 흥미를 붙이지 못하고 그렇게 하루하루를 보내던 어느날 폴 알렌이 하버드대학교의 빌게이츠를 찾아오며 그들의 새로운 인생이 시작된다. 


폴알렌이 길을 걷다가 신문 가판대에서 우연히 파퓰러 일렉트로닉스(Popular Electronics)의 겉표지를 보게 된다. 세계 최초로 발매되는 소형 컴퓨터 세트라는 문구를 보고 바로 잡지를 구매하게 된다. 잡지를 본 폴은 즉시 하버드대학교의 빌게이츠에게 달려갔다. 함께 잡지를 본 빌과 폴은 그 순간 자신의 운명이 새롭게 시작되고 있음을 직감했다. 


이미 오래전부터 각 가정과 사무실의 책상위에는 소형 컴퓨터가 하나씩 놓이는 시대가 올것이라고 예감하고 있었던 그들은 지금이 바로 그런 시대의 시작임을 알고 있었다.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컴퓨터 시장은 그야말로 기회의 땅이고 자신들은 그 곳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이 생겼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버지가 기대하는 법조인으로써의 삶도 쉽게 포기하기가 힘들었다. 조금의 망설임이 있었지만 다른 사람이 앞으로 다가올 골드러쉬시대의 혜택을 고스란히 가져가는 것은 더욱 싫었다.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빼앗길 수도 있다는 공포감이 엄숙해오자 빌게이츠는 컴퓨터에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받치기로 결심한다. 


무엇이 성공할지에 대한 남다른 직관력을 가지고 있는 그는 자신의 일에 대해서도 그런 경향이 있다. 아무것도 이루어 놓은 것이 없는 무의 상태에서도 자신들이  앞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코드 한 줄도 작성하지 않은 상태에서 그는 세계 최초의 상업용 소형 컴퓨터 알테어 8800(Altair8800의) 제작사 MITS에 전화를 걸어서 자신들이 베이직프로그램을 완성했다고 말하였다. 하지만 이미 MITS에는 서로 프로그램을 개발해주겠다면서 수많은 전화가 폭주중이었다.  MITS의 사장은 시큰둥한 말투로 빌 게이츠에게 만약 알테어 8800에서 돌아가는 베이직을 다른 사람보다 먼저 개발해서 가져오면 프로그램을 구입해 주겠노라고 약속했다. 


빌 게이츠는 그날부터 폴알렌과 베이직 프로그램을 완성하기 위한 작업에 몰두한다. 그는Altair8800도 없는 상태였지만 학교의 컴퓨터를 이용하여 개발을 시작한다. 끼니는 피자로 떼우고 잠도 컴퓨터 실습실에서 자며 8주 만에 겨우 베이직을 만들어 낸다. 그 수많은 경쟁자중에서 가장 먼저 베이직을 개발한 것이다. 폴 알렌이 완성본을 가지고 MITS 본사가 있는 뉴멕시코로 날아갔다. 처음으로 Altair 8800에서 돌려보는 베이직이었기 때문에 폴 알렌은 너무나 떨렸다. 그런데 정말 놀랍게도 베이직은 Altair 8800에서 완벽하게 돌아 갔고 MITS와 계약을 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오늘날 세계 디지털 제국의 황제라고 불리 우는 마이크로 소프트의 시작이다.






하버드 대학을 그만두고 회사일에 전념하려 하자 그의 아버지는 제발 졸업은 해달라고 설득했다. 그러나 빌 게이츠의 의사가 확고함을 알고는 이내 곧 후원자가 되어준다. 빌게이츠는 레이크 사이드 학교에서 같이 컴퓨터를 연구했던 친구들을 속속 합류시킴으로 회사도 점차 본궤도에 오른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창업한해에는 10만불의 매출을 기록하고 그 다음해에는 20만불을 벌어드리게 된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빌 게이츠에게는 한가지 근심이 늘어만 갔다. 처음 컴퓨터 사업을 하는데 도움을 준 MITS였지만 조금씩 걸림돌이 되어 갔기 때문이다. MITS는 생각보다 작은 회사였고 폭증하는 수요를 충족시켜줄 생산시설을 갖추지 못했다. 컴퓨터를 한대 팔때마다 로열티를 받는 빌 게이츠의 입장에서 MITS의 더딘 생산 시스템은 치명적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다른 컴퓨터 제작사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베이직을 자사의 컴퓨터에도 탑재하게 해달라며 라이센스를 요청하는 판국인데 MITS의 강력한 반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었다.


1977년 결국 마이크로 소프트는 MITS에게 계약 파기를 선언한다. 계약서에 제시된 충실한 마케팅 이행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분쟁은 해결되지 않았고 결국 소송사건으로까지 비화됐다. 다행히 법원은 빌게이츠의 손을 들어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신들이 개발한 베이직을 MITS가 아닌 다른 회사에도 얼마든지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게 되었다. 법원의 승소 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매출은 100만불을 돌파하였고 다음해에는 4배나 성장해서 400만불이라는 금액을 벌어들이게 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