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T

최고의 행운아로 등극한 스티브 발머?

멀티라이터 2008. 10. 15. 16: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에 주가 폭락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야후! 라는 글을 포스팅했는데요.  마침 볼룸버그에 재미있는 기사가 났네요.  마이크로소프트가 475억달러에 야후를 인수하려고 했던것을 잘알고 있을겁니다. 그런데 현재 주가 폭락으로 인해서 야후의 주가 총액이 170억달러 정도밖에 안되는 상황이지요. 야후의 제리양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를 얕잡아 본다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제안을 거절했는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가로 제안한 가격주식이 3분의 1로 줄었으니 야후 주주들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요.

상황이 이렇게 되니 볼룸보그에서는 발머의 야후 인수 실패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나이스한 실수(Ballmer's Yahoo Failure Gives Microsoft `Nice Miss')를 주었다는 기사까지 나왔습니다. 기사에서 인상적인게 Sanford C. Bernstein & Co 의 분석가인 찰스 디 보나의 말입니다.

"아마 스티브 발머는 소프트웨어 산업에서 최고의 행운아일것이다."
(Ballmer might be the luckiest guy in the software industry)

근데 제가 이걸 보면서.. 새삼 느낀게 있습니다. 부자들은 확실히 운을 타고난 사람들이라는 거죠. 뒤로 넘어졌는데 바로 옆에 보석을 발견한다고나할까요. 분명 스티브 발머는 야후인수에 실패했는데.. 결과적으로 성공이 되었고 큰 행운이 되버렸으니깐요.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인 스티브 발머만해도  빌게이츠라는 친구를 사귀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성공에도 그 행운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원래 IBM은 당시 CP/M으로 운영체제 시장을 천하통일했던 디지털리서치사에게  IBMPC의 운영체제를 하청줄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IBM의 관계자가 디지털리서치의 사무실을 방문하는 날 창업자인 게리킬달이 불참함으로써.. 계약이 어긋나죠.

(게리킬달이 IBM을 만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설이 있습니다. 그날 날씨가 좋아서 자가용 비행기로 취미생활을 했다는 설에서부터.. 비행기가 도착시간이 늦었다는 설에서부터말이죠.)

하여튼 IBM은 게리킬달의 불참에 불쾌함을 느끼었고 .. 사실 디지털리서치사도 IBM이 내건 계약조건이 마음에 안들어서 IBM을 퉁명스럽게 대했습니다.  그래서 IBM은 평소 같이 일하던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운영체제를 만들라고 합니다.  처음 마이크로소프트는 운영체제를 한번도 만든적이 없다면서 거절을 합니다. 바로 그때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두번째 행운이 굴러 들어옵니다. 시애틀 소프트웨어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전화가 옵니다.

자신들은 새로운 운영체제를 만들었는데 마이크로소프트만 만든 베이직을 공동으로 판매하자는거죠. 당시 마이크로소프트의 베이직은 이른바 킬러콘텐츠였기때문에.. 시애플 소프트웨어는 자사의 운영체제에 베이직을 탑재하고 싶었던겁니다. 빌게이츠는 그 순간 그것이 자신이 찾아온 최고의 기회임을 알고 시애틀 소프트웨어가 개발한 운영체제를 라이센스 받고 이를 기초로해서 만든 운영체제가 바로 그 유명한 MS-DOS입니다.

이런 "행운"들은 사실 우리가 아는 IT 갑부들을 보면  한결같이 느껴지는 공통점입니다.

오죽하면 아마존의 CEO인 제프 베조스는 자신이 나중에 쓸 자서전의 제목을 "럭키"라고 미리 정해 놨겠습니까?

빌게이츠의 라이벌인 스티브 잡스에게도 그런 행운이 느껴집니다. 우선 자기 옆동네에 스티브 워즈니악이라는 친구를 사귄것도 행운이고요. 원래 스티브 워즈니악은 HP의 직원이었기 때문에 그가 개발한 것들은 HP가 우선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스티브 워즈니악이 HP에 자신이 개발한 컴퓨터를 들고 갔는데 그게 뭐하는 물건이냐면서 퇴짜를 놓았죠.

HP의 퇴짜가 있었기에.. 그 컴퓨터가 애플 컴퓨터로 재탄생할수 있었던겁니다. 따지고 보면 구글도 사실 야후나 알타비스타등에 자신의 검색엔진을 팔려고했느데.. 모두다 거절당하고 할수 없이 사업을 시작했는데.. 그게 대박이 난건죠. 백만달러에 팔 엔진이었는데.. 그야말로 거절당한 덕분에 구글 창업자 래리페이지와 세르게이브린은 백억달러가 넘는 재산을 모았죠.

물론 그때 당장은 거절당했다는 사실에 불만도 많았겠지만.. 그런 거절이 나중가서는 큰 기회이자 행운이 되버린 거죠. 지금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 인수추친하다가. 분명 거절당했는데.. 지금은 행운이 되버린것 처럼요.미국의 실리콘 밸리에서도 그런 운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더군요. 똑같은 능력을 가져도 누구는 백만장자가 되고 누구는 백만장자가 되지 못하는게 현실이니깐요. 그래서 그들은 행운이란 적당한 때와 적당한 장소에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을 합니다.

한마디로 타이밍이 좋았다는거죠. 

그런데 행운과 타이밍도 중요하지만..  사실 그런 IT 갑부들은..

결과는 하늘에 맡기고 오직 최선을 다한다는 진인사 대천명의 자세를 견지했음도 잊어서는 안되겠죠.빌게이츠, 스티브 잡스, 그리고 구글 창업자들은 회사 초기에 회사에서 숙식을 해결하면서.. 일에 매진했었다는 점은 잊지 말아야 할것 같습니다. ^^;;


댓글
  • 프로필사진 Sun'A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조금은 달콤한 러브송 얼른 보고싶은뎅.*^^*
    2008.10.15 16:5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Sun'A님 항상 감사드립니다. 조금은 달콤한 러브송은 잠시후에 올릴꺼에요.^^;; 2008.10.15 16:59 신고
  • 프로필사진 고어핀드 저 사진, 출처가 어디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절묘하군요. 다혈질로 유명한 스티브 발머가 저렇게 기분 좋게 포효하는 것은 처음 봅니다 ^^ 2008.10.15 17:2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하하.. 그런가요. 구글 이미지로 검색한겁니다. 저기보니 가이사키가 있는것으로 보아.. 올해 있었던 컨퍼런스의 장면같습니다. ^^;; 저렇게 웃는것도 다혈질의 전형적인 모습이죠.^^; 좋았다가. 화냈다가.. 성격이 왔다갔다 하잖아요.^^:; 2008.10.15 17:35 신고
  • 프로필사진 michgan 자기가 창업한 회사라면 누구라도 회사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일에 매진하지요.
    암만봐도 성공하는데는 무엇보다 행운이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이번 스토리는 흥미진진하게 읽었습니다.
    2008.10.15 20:1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예 똑같은 능력.. 아니 더 뛰어난 능력 .. 더 노력을 해도.. 분명 잘사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이 보이더군요. ^^;; 2008.10.16 00:39 신고
  • 프로필사진 elel 재밌게 읽었습니다..아근데 마소가 스티브발머가 ceo였는데 전아직도 빌게이츠였는줄 알았는데 2008.10.15 20:3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빌게이츠는 회장이었고 스티브 발머가 CEO된게.. 어느덧..^^;; 몇년이더라.^^;; 꽤 된걸로 압니다.^^;; 2008.10.16 00:38 신고
  • 프로필사진 칫솔 전에 만났던 nc소프트 김택진 사장도 같은 이야기를 했더랬죠. "리니지도 뭔가 잘 짜여진 각본대로 된 것이 아니라 운이었다"고.. 물론 100% 운이라 하기는 어렵지만, IT갑부에게 따르는 운은 그 성공을 더욱 빛내는 요소가 아닐까 해요. ^^ 2008.10.15 22:1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같은 능력을 가지고 같은 노력을 기울려도.. 분명 누구는 재벌이 되고.. 누구는 정리해고를 당하는걸 보면.. 그 어떤 "운"이라는것이 느껴지기는해요. 결국 성공한 사람들 뒤돌아보면.. "운"이 있는데.. 그게 어쩌면.하늘이 선택한 사람이라는 느낌도 들고 말이죠.^^;; 그래서 더 특별하게 느껴지는건지 모르겠네요.^^;; 2008.10.16 00:37 신고
  • 프로필사진 NaturalRock 본문 중에 한가지 지거하고 싶다면...

    게리 킬달이 IBM과의 계약시 없었던 것은 사실이나 IBM이 불쾌감을 느껴 계약이 이루어 지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그때 킬달 대신 와이프가 대신 협상장에 나왔는데요, 워낙 불리하고 원청업체의 횡포가 가득한 계약이라 Cancel 된 것이죠. 그리고 빌 게이츠 역시 IBM의 횡포를 받아들이느냐 마느냐로 굉장히 고심했습니다. 결국 짐 알친의 강력한 주장에 밀려 IBM과 계약하게 되죠.
    2008.10.16 00:2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원래 게리킬달이 자유주의자라서 거대기업인 IBM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고.. IBM의 경우 기밀을 위해서 자신들이 원한 사무실에서 작업하도록 하는등.. 각가지 제약들이 많았죠. 하지만 또 IBM에서는 CP/M의 개발자이자 회사의 사실상 책임자였던 게리킬달없이 부인만 있었다는 사실에 불쾌감을 가지고 있었던것도 사실이고.. 평소 빌게이츠에 호감을 가진 마이크로소프트에게 기회를 준거죠. ^^;; (뭐 어머니가 IBM 고위직과 잘아는 사이덕분이라고 하지만.. 그건 어머니 높이 평가해줄려고 하는거고.. 사실 사업은 그렇게 이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IBM PC 개발할때.. 빌게이츠가 여러 조언을 하면서 큰 도움을 주었고. 그덕분에 IBM으로부터 호감을 얻었다는게 제생각입니다. )게리킬달쪽에서는 IBM의 계약조건이 나뻐서라고 그러고.. IBM입장에서는 게리킬달이 하청업체치고서 고자세를 가지니 빌게이츠에게 달려간거죠.그리고 흔히들 빌게이츠가 게리킬달의 CP/M을 그대로 카피한줄로만 아는데. 사실 IBM이 지정한 사무실이.. 사방이 막힌곳으로 사실상 감금당한상태에서 도스를 개발했다고 하더군요. 한번은 프로그래밍을 테스트하는데. 계속해서 에러가 나서 원인을 못찾았는데.. 그곳 사무실이 너무 더워서.. 컴퓨터가 망가진것이라고 하더군요. 그이야기 들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냥 탄생한것이 아니란 생각이 들더군요. ^^;; 2008.10.16 00:41 신고
  • 프로필사진 NaturalRock 본문 중에 한가지 지거하고 싶다면...

    게리 킬달이 IBM과의 계약시 없었던 것은 사실이나 IBM이 불쾌감을 느껴 계약이 이루어 지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그때 킬달 대신 와이프가 대신 협상장에 나왔는데요, 워낙 불리하고 원청업체의 횡포가 가득한 계약이라 Cancel 된 것이죠. 그리고 빌 게이츠 역시 IBM의 횡포를 받아들이느냐 마느냐로 굉장히 고심했습니다. 결국 짐 알친의 강력한 주장에 밀려 IBM과 계약하게 되죠.
    2008.10.16 00:23
  • 프로필사진 NaturalRock 아참.... 게리 킬달의 부인은 변호사였습니다. 2008.10.16 00:24
  • 프로필사진 웹초보 아주 흥미진진한 이야기네요..그래도 비전, 재능, 노력이 있었으니까 운도 찾아온거겠죠.. ^^; 2008.10.16 03:19
  • 프로필사진 젤가디스 뭐 이런 말이 생각나네요. "운이있다고 성공하는건 아니지만 성공한 사람들은 운이 있었다." 제가 표절(?) 해서 만든 말입니다만 저는 운에 좌절한적이 몇번있어서 더 공감이 되네요. ^^; 2008.10.16 09:44
  • 프로필사진 zelon 늘 재미있는 글 잘 보고 갑니다. 한국가면 오른쪽에 있는 책들 꼭 사봐야겠어요 ㅎㅎ 2008.12.06 01:09
  • 프로필사진 ROBIN 잼난 글이네요..잘 보고 갑니다. 2009.01.07 11:3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