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T

화제가 됐으나 결국은 망한 게임 기술들

멀티라이터 2009. 9. 14. 17:08


techrader에서 기술에 혁신을 일으켰으나 게임을 바꾸지 못한 열가지 기술을 선정했습니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보면 엄청난 화제였지만 결국은 졸딱 망한 기술이더군요. 그런데 그 기술들을 살펴보니 옛생각이 나기도 해서 한번 정리해 봤습니다. 원래 테크레이다에서 10가지를 선정했지만 특별히 마음에 와닿지 않는 것은 몇개 빼놓고  다섯가지만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3DO 블래스터


처음 이게 뭔가 헀더니 컴퓨터에서 3DO의 게임을 즐길수 있게 해주는 카드입니다. 저도 이거 생각이 납니다. 3DO가 사실상 32비트 게임전쟁의 시작을 알렸죠. EA의 창업자 트립 호킨스가 들고 나온 3DO는 기존의 게임기와 다르게 여러 대기업들이 참여하였던 만큼 기대가 컸습니다. 하지만 플레이스테이션에 의해서 철저히 망하였고 3DO 블래스터 역시 마찬가지였죠 그리고 보니 블래스터도 오랜만에 듣죠. 사운드 블래스터 참 친숙한 이름입니다.


2. 물리카드


Physics cards가 몇년전만 해도 난리였죠. 마치 3D 그래픽 카드처럼 게임하는 사람들의 필수품처럼 인식되었떤 카드였습니다. 과거 CPU에는 coprocessor라고 숫자만 계산해주는 부분이 따로 있었는데 그것처럼 물리연산만 물리카드가 대신해주겠다는 개념으로 시작된 물리카드는 처음 기대와 달리 막상 시장에 나오니 판매량은 형편없었죠.  그리고 이제 3D 그래픽 카드에서 물리카드의 기능을 대체하고 있는 실정이니 앞으로도 미래가 밝지는 않습니다


3. 타블렛 PC

비싼 가격에 비해서 효용성이 없었던 제품이었죠. 이뿐만 아니라 나중에 울트라 모바일 PC가 나왔지만 역시 실패를  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애플이 최근 새로운 타블렛 PC를 개발중이라는건데요. 여기에 저는 많은 기대를 하고있습니다. 왜냐하면 애플은 최초 발명가가 아니라 시장 창조자였거든요. 개인용 PC도 그렇고 매킨토시의 그래픽 기반 인터페이스 역시 원래는 제록스의 팔로알토 연구소에서 개발한거였습니다. 애플은 무엇인가 새로운 개념을 만들기 보다는 사용자가 당장 쓰기 좋은 제품을 만드는데일가견이 있는 회사인 만큼 타블렛 PC가 다시 부활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되는군요.

4. 스스로 파괴되는 DVD

이런게 있는지도 몰랐네요.  처음 DVD를 실행한 후 48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파괴되는 DVD입니다. 안에 특수한 화학처리를 했다고 하는군요. 하여튼 환경 오염을 생각하면 정말 실패하기를 잘한 실험이었던것 같습니다.

5. SoftRAM

이거.. 이거 아주 유명했죠. 소프트웨어적으로 램의 용량을 확대시켜준다는 그 기적의 프로그램으로 당시 난리가 났죠. 이거 개발한 회사는 대박이 나고.. 여러 소프트웨어 상까지 받았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밝혀진 바에 의하면 이건 사기임이 알려졌고 회사도 결국 문을 닫았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구차니 physX 등으로 그래픽 카드에서 물리엔진을 통합하면서 음.. 물리카드는 듣도보도 못하고 사라지는 운명이긴하지만, 그래도 물리엔진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생성했으니 그걸로 충분하지 않을려나요 ㅋ

    아무튼 타블렛은 특수용도로만 사용되고, 퓨어 타블렛은 극히 드무니 ㅠ.ㅠ
    어흑 언넝 타블렛의 전성시대가 왔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음.. SoftRAM은 먼지 모르겠지만, 메모리의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사용하는 Savage 사의 기술중에 하나인 S3TC 등이 이러한 개념과 비슷하게 현실적으로 구현이 된게 아닐까요? ㅎ


    사족 : 원문 링크 좀 주세요!! 읽어보고 싶어요 ㅎ
    2009.09.14 18:13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예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것만으로도 중요하죠. 위의 결과는 결국 시장을 기준으로 선택한것 같습니다. 타블릿 역시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를것 같아요. 애플의 뉴튼이 쫄딱 망했지만 그때의 컨셉들이 아이폰으로 되살아 났으니깐요. SoftRam은 램을 뻥튀기 해준다는 사기 프로그램입니다. ^^;; 아참 참고 출처는
    http://www.techradar.com/news/world-of-tech/10-game-changing-tech-ideas-that-didn-t-change-the-game-632660 입니다.
    2009.09.15 16:16 신고
  • 프로필사진 구차니 키보드를 보니...
    겨우겨우 물리쳤던 지름신이 오고 있어요 ㅠ.ㅠ

    http://pc.daum.net/communication/communication_forum_view.jsp?id=185&mypage2=7
    그래도 빨콩은 게임은 무리라도 프로그래밍에는 편할꺼 같아요

    위에 기사보고나서 3번은 포기(좌절 1차)
    1번은 10만원에 좌절 ㅠ.ㅠ
    2009.09.15 17:19 신고
  • 프로필사진 리넨 소프트웨어로 램을 확장시킨다라... 멋지군요. 진짜 였으면 정말 시대의 충격이었겠네요. 2009.09.14 19:3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제가 알기로는 그래서 저 개발자들이 백만장자도 되고 상도 엄청 받았던걸로 압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하드디스크를 스왑해주는정도에 불과했고.. 그건 윈도우에서 얼만든지 설정할수 있잖아요? 그래서 꽤 난리가 났던걸로 압니다. 2009.09.15 16:18 신고
  • 프로필사진 태현 애플하니까 갑자기 과거에 반다이랑 제휴로 만든 콘솔 게임기 피핀(Pippin)이 생각나네요...
    요즘 앱스토어도 그렇고, 의외로 애플이 게임쪽에도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
    2009.09.14 19:4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스티브 잡스의 첫번째 직장이 아타리였고.. 또 스티브워즈니악이 애플2를 만든 이유중 하나가.. 게임을 하기 위한것이였을정도로. 게임과는 정말 밀접한 회사 같아요. 다만 매킨토시시대에 장난감이라는 소리를 하도 들어서. 일부러 게임을 멀리하다가.. 최근에 다시 게임에 집착하는것 같아요. 이번에 스티브 잡스 인터뷰 들어 보니 아예 아이팟 터치는 게임기라고 하더라구요.^^;; 2009.09.15 16:24 신고
  • 프로필사진 용오름 물리카드는 개발사인 AEGIA가 nVidia에 인수되어 GPU에 내장되어 버린거라, 좀 얘기가 다르죠.
    그리고, 스스로 파괴되는 DVD는 그 유명한 DIVX죠. 우리가 흔히 AVI등 동영상볼때 사용하는 코덱인 DivX말이죠.(원래는 코덱을 만드는 측에서 이름을 무단도용한 것이지만)
    대여용 DVD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기간연장도 가능하도록 만들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009.09.14 19:52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위에서 평가한 물리카드 이야기는 아무래도 시장에서의 결과를 기초로 해서 선정된것 같습니다. 오. DIVX에 대한 용오름님의 설명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지식을 하나 쌓았네요. ^^;; 2009.09.15 16:26 신고
  • 프로필사진 구차니 생각해보니.. 이번에 한국에서 1일 한정 DVD 영화를 판매할때 이걸 쓰려고 했던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불법복제 DVD가 판을치다보니, 그 가격보다 저렴하게 정품을 팔려고 1회용 DVD를 만들려고 한건데, 개봉하고 1일 이내에만 볼 수 있고, 그 이상의 시간이 지나면 내용이 지워지는 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http://media.daum.net/digital/others/view.html?cateid=100031&newsid=20090824090009009&p=etimesi

    검색해보니 2500원에 2~5일 정도 유효하다고 하네요
    2009년 기사입니다.
    2009.09.15 17:46 신고
  • 프로필사진 오스카 중간에 '제닉스의 팔로 알토 연구소' -> 제록스와 헷갈리신 듯? ^^ 2009.09.14 22:15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어이쿠.. 오타를 제대로 냈네요. 복사기의 대명사 제록스가 맞습니다. ^^;; 2009.09.15 16:36 신고
  • 프로필사진 archmond 스스로 파괴되는 DVD라....
    마지막에 언급하신 회사는 전형적인 '먹튀'기업이네요...
    2009.09.14 22:55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스스로 파괴되는 DVD는 환경문제를 생각하면 잘 망한것 같아요. 그리고 SOFTram은 정말 먹튀에 사기기업같습니다.^^;; 미국도 저렇게 속는 경우가 있나봅니다. 2009.09.15 16:37 신고
  • 프로필사진 콜드레인 망해버린 게임 기술이 많군요. 왠지 세가의 드림캐스트가 생각납니다.
    세가에선 전력 투구했지만 타이틀 부족과 그다지 뛰어나지 않은 성능때문에
    쓸쓸히 자취를 감추었다지요.
    2009.09.15 00:36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아.. 그러고보니 드림캐스트가 나온지 10주년이 되던가요? 참고적으로 저도 드림캐스트가 있었지요. 버추어 사커,크레이지 택시,버추어파이터3를 재미있게 했던 기억이 나네요. 중고로 팔지 않았으니.. 분명 집 어딘간에 있을텐데.. 어디 있는지 조차 모르곘네요.^^:; 2009.09.15 16:38 신고
  • 프로필사진 숲속얘기 윗분 말씀대로 물리엔진은 결국은 coprocessor를 내장한 CPU와 GPU를 출현하게 만든 직접적인 원인이 되지 않았나 싶네요. 그리고, 소프트램은.. 윈도우즈에서 페이징하는짓이 사실 그 개념이죠. 하드디스크를 램으로 사용한다는 것이죠. 그냥 소프트웨어적으로 늘려준다고 믿는것은 컴구조를 조금 아는 사람들이라면 절대로 믿을수가 없죠. ^^; 타블렛 PC는 애플이 하려고 하고 있죠. 2009.09.16 10:01
  • 프로필사진 용오름 코프로세서 내장은 20여년전(정확히는 펜티엄 클래식 시절)이고, 물리엔진카드의 등장은 불과 7년여전인 2002년이었죠.
    그리고, 단순하게 물리엔진의 역사라도 ENIAC이 탄도계산을 위해 개발된 컴퓨터였음을 생각하면 물리엔진의 역사는 컴퓨터의 역사와 같이 하고 있으니 좀 다르죠.
    2009.09.18 14:29
댓글쓰기 폼